The Song of Wind 바람의 노래
3 channel video(41min 13sec)
2015

*Cast: Kim Yunseo, Ji Mina
*Producer: Kim Hyejin
*Colourist: Kim Jungho
*Thanks to: Kim Hyojin, Shin Nara, Lee Sujin, Lim Jaeseong
*Photography: Hong Jinwon

*Exhibitions:
2017 4.3 misul2017, Jeju Museum of Art, Jeju, S.Korea
2016 Soul-Mirror, Corner Art Space, Seoul
2016 Seoul Photo Festival, SeMA Bukseoul Museum of Art, Seoul
2016 OLD & NEW, DDP, Seoul
2015 Oubli, Corps-sans-mémoire, Palais de Seoul, Seoul


This work started from my idea that “the lingering warmth coming abruptly to me and the unexpected moment of awareness may be the song of love and compassion sung by he who lives beyond the domain of human cognition.” Adopting the form of a genre of traditional Korean song, this song of sympathy for the absurd and egoistic individuals of this world is made and sung by he who visited the space of ruins saturated with the sorrow of those who had been forced out from their place of living, and there were able to feel and understand their bitter emotions of solitude and emptiness.

이 작업의 출발은 ‘나에게 전해지는 따스한 여운과 깨달음의 순간은 아마도 인간의 인식세계 바깥 범주에 존재하는 자가 전하는 사랑과 연민의 노래이지 않을까?’ 라는 모티브에서 시작되었다. 작업 '바람의 노래'는 삶의 터전에서 밀려나야만 했던 이들의 깊은 슬픔이 깃든 폐허의 공간에서 떠난자들의 감정과 정서를 읽어내는 존재자가 '정가'형식을 빌어 어리석고 이기적인 현세인에게 전하는 연민의 메시지를 전하는 대화이다.

*Lyrics: 노래 가사


Text for The Song of Wind
text by RYU Biho

1.
With a harsh wind blowing in the night

Fallen, is the peach blossom once in full bloom in the yard
A child with broom is sweeping away the fallen petals

"Even fallen petals contain the essence of the  flower
Perhaps we should not sweep them away?”

2.
The idea that clouds have no intentions 

Is a nonsensical lie.

Floating freely in the sky

It deliberately follows the sun
And tries to cover bright sunlight

3.
If something nebulous appears as a man
Will every apparition be a man?

A man, to be truly a man, must possess humanity

Truly,

To be a real man, one does not blame others when things go wrong
But looks within himself to correct errors

4.
To the seven stars within the Big Dipper
With sadness of heart, I make a  wish

5.
May peace reign here
May peace reign there
May all the world be peaceful and flourish
May we all live in  peace and prosperity



‘바람의 노래’를 위한 노래가사
글. 유비호

1. -정민교-
간밤에 부던 바람에
만정도화(滿廷桃花) 다 지거다.
아희는 비를 들고 쓸으려 하는고나.
낙환들
꽃이 아니랴 쓸어 무삼 하리오.

2. -이존오-
구름이 무심(無心)탄 말이
아마도 허랑(虛浪)하다.
중천(中天)에 떠있어 임의(任意)로 다니면서
구태여
광명(光明) 날 빛을 덮어무삼 허리오.

3. -안창후-
인이 인이라 한들
인 마다 인 일소냐
인이 인이라야 비로소 인이어니
진실로
인이고자 할진댄 반구저기(反求諸己) 하였으라.

4.
북두칠성 하나 둘 서이 너이 다섯 여섯 일곱분께,
민망(憫忙)한 발괄(白活) 소지(所持) 한 장(張) 아뢰나이다.

5. -성수침-
(이려도) 태평성대(太平聖代)
저려도 성대(聖代)로다.
요지일월(堯之日月)이요 순지건곤(舜之乾坤)이로다.
우리도
태평성대(太平聖代)니 놀고 놀려 하노라.